• 최종편집 2023-07-21(금)

자료실
Home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 만주환상곡 youtube 영상
    폐친 조계문님이 홍영두교수의 중계로 안익태=에키타이 안의 1942년 9월 '만주환상곡' 장면을 다시 편집해서 유튜브에 성공적으로 복원시켜 놓으셨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이미 밝힌 대로 이 40초가량의 연주회 클라이막스 장면은 프랑스국립영상원INA 가 소장한 나치독일 점령기인 1942년 10월 2일자 전황뉴스의 마지막부분에 실려 있다. 연주장 맨 앞에 앉아 있는 자는 당시 주독 일본대사이고 그 옆은 만주국 영사가 아닌가 싶다. 이 시기는 1941년 12월 7일 일본의 진주만공습이후 아시아 태평양 전쟁이 한 창인 시점이었다. 당시 상해 임정은 진주만 공습 직후 대일 선전포고를 정식으로 한 바 있다. 아무튼 일본의 놀라운 전광에 당시 독일 전역은 일본붐이 불고 있었다. 안익태가 본격적인 친일 행각을 벌이기 시작한 것은 대략 이시기이고, 독-일문화협정에 따라 독, 일 양국은 프로파간다 활동을 상호지원하고 있었다. 그 일환...으로 반관반민의 독-일협회가 독일 전역에 조직되어 있었고 이 협회의 지원으로 에키타이는 인생의 황금기를 구가하고 있었다. 물론 에키타이가 재독 일본음악인의 선두 혹은 일진은 아니었다. 당시 일본수상의 친동생이자 일본귀족이자 작곡가이기도 했던 고노에가 먼저고 그 다음이 에키타이였다. 이 영상에서 연주되는 곡은 '만주환상곡'이다. 내가 누차 말한 바 있지만 에키타이는 30년대에 작곡했던 '코리아 환상곡'을 자기표절 바로 만주곡 건국 10주년 기념일에 맞추어 '만주환상곡'을 지휘했고, 이후 동일한 곡을 '극동', '동아'라는 이름으로도 지휘했다. 에키타이는 독일점령국이거나 추축국을 중심으로 유럽 곳곳에서 자신의 이 곡 만주환상곡을 지휘했다. 거의 1942년-43년이다. 그러다 1944년 연합군이 노르망디에 상륙한 뒤 당시 파리에 연주여행중이던 에키타이는 프랑코 파시스트정권이 집권한 스페인으로 도주한다. 논란의 핵심은 지금 한 40초 정도 나오는 만주환상곡이 과연 애국가가 포함된 코리아환상곡이냐 아니냐다. 현재 에키타이 본인이 바로 만주환상곡의 악보를 폐기처분했고, 영상속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사용했을 악보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지금 독립기념관에 남아 있는 코리아환상곡의 가장 오래된 버전은 에키타이가 스페인으로 도주하던중 가지고 있던 만주환상곡 악보를 폐기하고 이를 이보한 바로 그 것이다 훗날 에키타이는 이 악보를 '민족의 영도자' 이승만에게 헌정했다. 그리고 이 곡이 음반으로 제작된 것은 확실하다. 왜냐 하면 에키타이가 스페인으로 도주한 뒤에 바르셀로나 방송국 편성표에는 만주환상곡이 방송된 일자 시간등이 고스란히 나와 있다. 그리고 음반으로 방송한 사실도 기재되어 있다. 이 편성표는 내가 이미 포스팅한 바 있다. 바로 이 SP음반을 찾아 낸다면, 애국가 논쟁은 전혀 새로운 국면으로 갈 것으로 본다. 그리된다면 정부도 지금처럼 소닭보듯 할 수는 없을 게다. 안익태의 친일부역 행위 여부는 전혀 논란거리가 아니라고 나는 본다. 그저 이 동영상을 딱 한 번 보는 것만으로도 답변은 충분하다. 그리고 7분짜리 영상도 이미 존재한다.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이 SP음반을 찾으러 가야것다. ㅎ https://www.youtube.com/watch?v=YTS5lyKBfFc#t=19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2-08-14
  • 에키타이안, 스트라우스, 소토먀요(스페인화가) 1946년 4월 카탈라냐음악당(바르셀로나)
    * 한국에서 처음 공개되는 사진 Títol Ekitai Ahn Autor Presse-ILlustrationem Hoffman (Viena) Data del document original Abril 1946 Localització Palau de la Música Catalana Matèria Directors d'orquestraCompositors Onomàstics Ahn, EkitaiStrauss, Richard, 1864-1949 Descripció Retrat d'Ekitai Ahn, Richard Strauss i el pintor Lluís Sotomayor Signatura 2.4.2_0060.02 Font 2 fotografies;paper; positiu; b/n Editor Centre de Documentació de l'Orfeó Català Data de publicació 2014 Format Jpg Gestió dels drets Còpia permesa amb finalitat d'estudi o recerca, citant la font "Centre de Documentació de l'Orfeó Català". Per a qualsevol altre ús cal demanar autorització. Tipus de recurs (Europeana) Image Repositori Memòria Digital de Catalunya Gestió dels drets (Europeana) http://www.europeana.eu/rights/rr-f/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1-12-31
  • 만주환상곡 소개 영상- 2차대전 프랑스 방송-
    http://www.ina.fr/video/AFE86004295 [에키타이안=안익태] 필요가 있어 유튜브에 일전에 내가 찾은 안익태 만주환상곡 동영상을 검색하니 이렇다. "안익태, 만주국...이 동영상과 연결된 Youtube 계정이 여러 건의 제 3자 저작권 침해 신고로 인해 해지 되었습니다 " 한마디로 삭제되었다. 원래 내가 올린 1942년 10월 2일 나치 점령하 프랑스 방송국에서 제작한 전쟁뉴스 9분3초 - 9분 40초 사이가 안익태=에키타이 안의 베를린 공연 즉 만주국 건국 10주년 기념공연중 클라이막스 장면이다. 흔히 이를 두고 안익태가 유럽에서 <코리아환상곡>을 연주했다고 거짓되게 알려진 그 장면이다. 안익태는 2차대전이 종전되기 까지 바로 이 <만주환상곡>을 레퍼토리로 순회공연을 했다. 당연 일본괴뢰국 만주영사관의 전폭적 지원하에서다. 파리계시는 Young-Lee Rim-Fuster 선생께서 영상에 나오는 아나운서 멘트를 통역해 주셨다. A Berlin, le célèbre chef d'orch...estre japonais Ekitai Ahn dirige lui - même l'exécution d'une de ses oeuvres qui révèle l'influence occidentale sur la musique nippone d'aujourd'hui. (베를린에서는 유명한 일본인 지휘자 에키타이 안이 그의 작품 중 한 곡을 직접 지휘 연주하는데, 이곡은 오늘날 일본 음악에 미친 서양의 영향을 보여준다) 기본적으로 베토벤9번을 흉내낸 대편성 오케스트라와 합창편성, 후기낭만파취향의 테마, 애국가와 흡사한 선율등이 확인된다. 그리고 이곡에 대한 당시 나치독일의 시선은 기본적으로 이곡이 현대 '일본'음악이고, 서양음악의 압도적 영향하에서 만들어졌다는 데있다. <만주>, <극동>등으로 자기표절되던 이 곡의 악보는 1944년 노르망디상륙작전이후 에키타이 안의 스페인 도주과정에서 폐기되고, 새로이 이보되어 <코리아환상곡>의 1차 악보로 남게된다. 나의 페친 홍영두교수가 편집해 준 해당 장면이 유튜브에서 삭제되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9분까지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있다. 그러나 어쩌겠나, 가짜 애국자, 안익태의 친일부역의 현장을 목격하는 셈치고 봐줬으면 좋겠다. 참 무대중간에 걸린 일장기도 감상하면서 말이다. 아울러 지금 애국가에서 '대한사람 대한으로 -' 이하 부분의 선율하고 비교해 봐도 좋겠다. 그런데 과연 누가 "여러 건의 제3자 저작권 침해 신고"를 했을까. 분명 이 영상의 저작권은 프랑스국립영상원에 있다. 프랑스 영상원INA이 "여러건의 저작권 침해 신고"를 했을까? 과연 그럴까? 차제에 작년 베를린 국립 문서보관소에서 복사해 온 안익태=에키타이 안 자료를 전 국민이 공유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해야 겠다.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1-12-31
  • 에텐라쿠 강천성악-in 1941 헝가리
    https://www.youtube.com/watch?v=9_RPzzhuM8Y&feature=share 안익태 즉 자막에 나오는 대로 '일본의 오케스트라 지휘자 에키타이안'이다. 1941년 11월 헝가리 월드뉴스의 장면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에키타이안의 1940년대 초반의 영상은 모두 3가지다. 여기의 1941년 헝가리 영상이 있고, 1942년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을 지휘한 만주환타지가 있다. 만주환타지 영상은 오래전 2000년대 중반 국내에 소개되어 충격을 준 바 있는데, 현재 베를린 필름아카이브에 소재한다. 그 일부가 편집되어 나치점령하 파리의 전쟁뉴스에 삽입되었는데, 이 것을 편집해서 이미 올린바 있다. 이 영상도 페친 Moon Ma님이 수고해 주셨다. 에키타이안은 대략 1940년 - 1944년 사이 유럽에서 주로 추축국을 중심으로 연주여행을 하면서 사실상 같은 곡인 <교쿠토(극동)>,<만주환상곡> 그리고 바로 이 일본 궁중음악을 모태로 작곡한 <에텐라쿠>를 무대에 올렸다. 그리고 자신이 편곡한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 C장조>도 에키타이가 즐겨... 연주한 레퍼토리였다. 당시 독일에서는 2가지의 <에텐라쿠>가 연주되었다. 하나는 고노에 히데마로의 것이고 다른 하나는 에키타이안의 것이었다. 고노에는 전시 일본 총리의 친동생이자 귀족집안의 자제로서 당시 재독 일본음악인의 중심이었다고 할만하다. 고노에의 <에텐라쿠>가 듣기에 일본 가가쿠(아악)의 전통에 충실한 것이었다면, 에키타이안의 그것은 보다 발랄하고 화려해서 대중들이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전후 에키타이안은 이 <에텐라쿠>를 어이없게도 <강천성악>으로 '우라까이' 내지 자기표절해 한국에 소개하기도 했다. 영상에 나오는 연주회는 1941년 10월 1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유서깊은 페스티 비가도홀에서 열렸다. 화면에서 보듯 왼쪽에는 일장기가 오른쪽에는 헝가리왕국의 국기가 걸려있다. 헝가리는 1940년 11월 20일 추축국에 가입했다. 이후 나치독일의 편에서 소련침공을 감행한다. 그래서 이 날의 연주회는 헝가리의 추축국 가입 1주년을 축하하고 대소전을 독려, 선전할 목적으로 기획된 것으로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그 날의 연주회는 에키타이안의 <에텐라쿠>뿐만 아니라, 독일, 이태리의 음악 그리고 특히 헝가리 작곡가 산도르 베레슈(Sandor Veress)가 일본 황기 2,600년을 축하하기 위해 작곡한 <일본에서>도 연주되었기 때문이다.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1-12-31
  • 레오노르 안(안익태의 딸)의 댓글
    https://www.youtube.com/watch?v=YTS5lyKBfFc#t=19 유튜브에 올린 안익태의 1943년 만주환상곡 지휘장면에 달린 댓글이다. 레오노르 안 탈라베라(Leonor Ahn Talavera), 바로 안익태의 세째 따님이다. 한국에도 다녀간 적이 있다. 안익태의 진실이 무엇인가, 그래서 시작한 추적이지만 그의 가족에게 상처가 되었다면 나도 마음이 편치 않다. 일단 레오노르 안의 댓글을 보자. 번역은 아르헨티나 거주하시는 페친 박채순박사님이 도와 주셨다. 원문자체가 애매해서 이 번역은 잠정적일 뿐임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 "레오노르 안나는, 에키타이 안이 스트라우스가 사망할 때 까지 그의 제자였으며, 또 모두가 알고 있듯이 그 당시에 스트라우스 등 음악인들은 매우 감시를 받았던 것 처럼, 에키타이안이 살았던 역사적인 순간을 모르는 , 매우 당파적 관점의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에키타이안은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시대였을 당시에도 조선 이름을 간직했으며, 그리고 스트라우스는 그의 친구 안 선생을 리스트의 제자...인 에빌 자우어Emil Sauer와 같은 당대 유럽의 솔리스트와 연주하도록 유럽의 가장 유명한 오케스타를 지휘하도록 해주었다. (음악인을 아는 사람은 저명한 S.Sweigt 의해 쓰여진 이론... 이 부분은 번역이 안된다) 젊은 안 선생은 유럽에서 자유 자재로 활동했고 위대한 음악가들과 교유했다. 제발, 안익태를 정치에 개입하려고 시도하지 마라,암보만으로 베토벤의 9개 교향곡을 지휘할 수 있는 그와 같은 음악가에게 음악과 그에 대한 헌신만이 전부였다. 그는 자신의 음악이 하늘에서 온 것이라 말했다. 악마는 알지 못하는 그 통로는 바로 천사였다." 마음 먹기로야 이 짧은 댓글에 사실관계만 벌써 뭐 수많은 오류를 지적할 수 있겠지만, 환갑을 지난 딸자식이 채 철도 들기전에 세상을 등진 아버지의 좋은 기억만 추스려 그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데 대해 대꾸하기가 인간적으로 참 강퍅해 보인다. 어쩌겠는가, 이 따님은 내가 올린 자세한 해설을 이해를 못하고 있고, 또 사실자체를 확인하는 일을 "천사같은" 선친을 "정치적으로" 몰아 세우는 것으로 보고 있는 바에야 .... 하지만 도저히 어쩔 수 없는 사실 하나만은 확인해 두자. 그 때 에키타이 안이 지휘한 것은 코리아가 아닌 만주환상곡이었음을, 그리고 그 뒤 안익태가 진실을 말한 적이 없었음을...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1-12-31
  • [오랜 만에 에키타이 안=안익태]
    [오랜 만에 에키타이 안=안익태] 제자 이유철이 현지에서 어렵게 구해 준 귄터 하쉬가 편집한 <독-일협회 Deutsche-Japanische Gesellschaften von 1888 bis 1996>란 책에 에키타이 안이 등장하니 여기에 번역해 두고자 한다.(277-278쪽)---------------------에키타이 안은 1941-42년 [나치시기] 비엔나 총독Reichsstatthalter 발두어 폰 쉬락Baldur von Schirach이 관장했던 그리고 독-일협회 비엔나지부가 주최하는, <전시동계지원사업>을 위한 독-일협회주최 연주회시리즈를 통해 데뷔하였다. 원래 1942년 2월 3일로 예정된 연주회는 [전시] 석탄부족으로 3월 12일로 연기되었다. 연주회 프로그램에는 베에토벤의 에그몬트서곡, 에키타이 안이 오케스트라버전으로 편곡한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 C장조, 리스트의 피아노 협주곡 A장조, 일본 황기 2,600년 기념으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작곡한 <일본 축전곡>이 들어가 있었다. 또 한 번의 그런 연주회가 1943년 2월 11일에도 열렸다. 독일협회의 비엔나지부 사무총장은 그 연주회의 전사를 이렇게 기술하고 있다. 에키타이 안씨는 일본대사관 참사관 M. 이마이를 통해 자신의 희망을 표현한 편지를 보내게 함으로써 비엔나에서 자신의 '만주환상곡'을 공연할 수 있었다. 이 연주회는 5월 초에 그것도 만주환상곡과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합창]을 함께 올리자는 것이었다. 하지만 여기 비엔나에선 그런 식의 연주편성은 완전히 불가능했기 때문에, 비엔나총독 발두어 폰 쉬락에게도 문의한 뒤 독일제국 건국기념일인 1943년 2월 11일에 계획된 연주회때 오직 일본 작곡가의 일본 음악만으로 무대에 올리는 그런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결정했다. 그렇지만 베에토벤 교향곡 7번과 레오노레서곡등 베에토벤의 작품과 에키타이안의 작품을 묶었던 그 날 밤 연주회는 독일의 스탈린그라드전투 패전이라는 암울한 분위기속에서 개최되었다. 비엔나 지부 사무총장은 말하길 "지금 이 불쾌하게 억눌린 분위기가 다수 청중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고 나는 모르긴 해도 상당량의 표를 공짜로 나눠 져야 할 것 같다." 만주국 건국 10주년을 기념해서 작곡된 이 작품은 "(일본어로 부른) 소박한 그렇지만 힘있게 종종 제창unisono으로 이어지는 마지막합창속에서, 희망에 찬 평화의 사절처럼" 울려 퍼졌다. -----------------------어쩌나, 바로 이 <만주환상곡>이 <한국환상곡>이고, 스탈린그라드전투 패배이후 더 한층 짙어진 패전의 무거운 분위기에서, 에키타이 안=안익태는 이들을 위로 하기 위해 '일본어로' 된 저 감동적인 <애국가>의 마지막 합창부분을 지휘하고 있었다. 물론 그 때는 <만주환상곡>의 클라이맥스이지만 말이다. 1996년 출판된 이 아주 객관적인 책의 저자 조차 바로 이 만주환상곡이 한국환상곡인 줄 꿈에라도 알까. 에키타이가 바랬던 것처럼, 진짜 이 한국 아니 만주환상곡과 베에토벤 9번 합창이 함께 무대에 올랐다면 어찌 되었을까. 울어야 하나, 웃어야 하나. 전쟁의 한 복판 하루 하루 고단한 삶을 견뎌야 했던 혹한속의 비엔나 시민들이 에키타이 안의 일본어로 된 오족협화의 선율에 위로를 받았을까. 그렇다면 안익태는 참으로 위대한 코스모폴리탄 박애주의자였음에 분명하다. 허나 그 선율에 - 황교안의 애국 기준에 따라 - 심지어 4절까지 따라 불러야 하는 우리는 어쩌나, 흔히 말하는 '비동시성의 동시성' 치곤 이건 너무 하지 않은가. 그래 '역사가 미쳤다!'
    • 자료실
    • 에키타이안 카페 자료
    2021-12-31
비밀번호 :